[신축년] 흰 소의 해, 진짜 주인공 백우 만나고 ‘복 받으소’
운영자
, 2021-01-09[16:14], 조회 : 43, 추천 : 0
Download #1 : 010(3).jpg (2) Size : 357.7 KB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2021년 신축년(辛丑年) 흰 소의 해를 맞아 우리 소와 관련된 이야기를 2회에 걸쳐 소개한다. 이번 주는 역사 속으로 사라질 뻔 했던 흰 색 한우인 백우에 대한 이야기다.



■ 역사 문헌 속 백우
1399년 발간된 조선시대 수의학서인 ‘신편집성마의방우의방(新編集成馬醫方牛醫方)’의 기록을 보면 과거 우리나라에는 칡소, 흑우, 백우, 청우, 황우 등 다양한 털색(모색)을 가진 한우가 존재했다.
일제 강점기를 거치면서 털색 개량의 방향을 황색으로 고정하게 됐으며, 황색 한우를 제외한 백우, 칡소, 흑우, 제주흑우 등 한우는 잡소로 취급해 점차 자취를 감추게 됐다.



■ 3마리로 시작한 백우 복원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은 2009년 정읍과 대전에서 백우 암소 2마리와 수소 1마리를 수집했다. 이후 인공수정, 수정란 이식 등 생명공학기술을 활용해 개체 수를 늘려왔으며, 현재 가축유전자원센터(경상남도 함양군)에서 25마리를 사육하고 있다.
또한 연구를 통해 백우가 황색 한우와는 같은 계통이지만 백색증(알비노)으로 털이 흰 색이며, 흰색 계통인 외래 품종 샤롤레와는 전혀 다른 우리 고유의 한우로 구별되는 특징을 가졌음을 밝혔다.
멸종위기 단계인 ‘백우’는 국제연합식량농업기구(FAO) 가축다양성정보시스템(DAD-IS)에 우리나라 품종으로 등록되어 있다.



■ 백우 등 희소한우 가축 무리(축군) 조성 추진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은 2020년부터 백우, 칡소, 흑우 등 희소한우의 유전 특성을 분석하고 과배란 처리, 성판별 등 생명공학기술을 개발해 가축 무리를 조성하는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
백우의 가축 무리가 조성되면 분자유전학적, 영양생리적 특성을 밝히고 번식·개량 및 사양관리 연구도 추진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이성수 가축유전자원센터장은 “흰 소의 해를 맞아 백우 등 다양한 희소한우 유전자원을 확보하고 차별적 특성을 밝혀 가축유전자원의 가치를 확보하는 데 더욱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출처:라이브팜뉴스-



2021-01-09[16:14]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2189   소띠 해 한우 개량 우리에게 ‘맡기소’ [1] 운영자 2021-01-18 0 0
2188   [신축년] 흰 소의 해, 진짜 주인공 백우 만.. [1] 운영자 2021-01-09 42 0
2187   우리나라 1인당 쇠고기 소비량 13㎏…50년.. [1] 운영자 2021-01-03 69 0
2186   2021 신축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 운영자 2020-12-28 116 0
2185   한우농가 78% 자율적 수급조절 필요성 공감 [1] 운영자 2020-12-27 102 0
2184   한우고기, 수출시장서 힘 못쓰는 이유는 [1] 운영자 2020-12-19 126 0
2183   ‘2020 한우바이어 대회’ 15일 온라인 비.. [1] 운영자 2020-12-12 168 0
2182   한우자조금, ‘2020 한우요리 경연대회’ .. [1] 운영자 2020-12-06 240 1
 1 [2] [3] [4] [5] [6] [7] [8] [9] [10] .. [274]  [다음 1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