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 일교차로 한우·젖소 스트레스…“차단막으로 환기 철저”
운영자
, 2019-09-29[14:32], 조회 : 902, 추천 : 2
일교차가 심한 가을철이 되면 그동안 덥고 습한 여름철 날씨로 인해 체력과 면역력이 떨어져있는 한우와 젖소는 환절기를 건강하게 보내기는 쉽지 않다.




환절기에 질병 발생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하려면 환경 관리가 중요하다. 축사 청소와 정기적인 소독은 물론, 호흡기 질병에 걸린 소를 빠른 시간 내에 치료하고 가능하면 격리시켜야 한다.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일교차가 큰 환절기를 맞아 한우나 젖소의 경우 호흡기 질병에 걸리기 쉬우므로 축사 환기관리와 호흡기질병·설사병 백신예방을 당부했다.




다른 축종에 비해 우사는 개방적인 구조로 이뤄졌다. 이때 차단막을 설치하면 밤에 차가운 공기가 들어오지 못하게 막는 데 도움이 된다. 낮에는 차단막을 걷어 호흡기에 나쁜 영향을 주는 유해가스를 내보내야 한다.




항생제로 치료되지 않는 바이러스가 원인인 호흡기 질병은 백신 투여로 예방할 수 있으며, 증상 초기에 치료한다. 처음에는 투명한 콧물을 흘리다가 누렇고 끈적끈적하게 변한다. 기침과 호흡곤란이 나타나며, 눈이 충혈되고 눈물을 많이 흘린다.




송아지는 호흡기 질병과 설사병 예방을 위한 백신을 접종하고 보온에 주의한다.
호흡기 질병은 전염성 비기관지염, 바이러스성 설사병, 파라인플루엔자, 합포체성폐렴 등을 동시에 예방할 수 있는 혼합 백신을 3개월령 이상 송아지에 3주 간격으로 두 번 접종한다.




설사병은 로타바이러스, 코로나바이러스, 대장균 등 예방 백신을 임신한 소에 주사하거나 분만 직후 송아지에게 먹이는 방법으로 예방할 수 있다.


일교차가 크고 추운 날에는 보온등과 방한복을 활용해 적정 체온(38.5∼39.0℃)을 유지하도록 한다.




젖소의 경우, 간에 부담을 주는 큰 일교차로 케토시스, 지방간 같은 영양 대사성질병에 걸리거나 이등유를 생산할 수 있으므로 세심하게 관리해야 한다. 비타민 B, C, E와 미량의 광물질을 투여해 간이 정상 기능을 할 수 있도록 한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한만희 한우연구소장은 “소를 비롯한 모든 가축 질병은 예방이 최선이며, 질병 발생 시 신속한 치료가 가능하도록 대비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출처:라이브팜뉴스-



2019-09-29[14:32]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추천
2124   일본 소 사육농가 4만8천호로 줄어 [1] 운영자 2019-11-17 1003 2
2123   `한우 먹는 날’ 할인판매 역대급 판매고 .. [1] 운영자 2019-11-11 1068 4
2122   1+이상은 여전한 강세…3등급 급락 [1] 운영자 2019-11-04 951 5
2121   소비자 61% “육질 연하고 부드러운 소고기.. [1] 운영자 2019-10-26 924 2
2120   “외국인 입맛까지 사로잡은 우리한우” [1] 운영자 2019-10-19 904 0
2119   돈가 폭락 기현상…살처분농 “어떻게 하나.. [1] 운영자 2019-10-12 914 2
2118   축사 신축시 건축면적 100배 넘는 농지 있.. [1] 운영자 2019-10-07 921 0
2117   큰 일교차로 한우·젖소 스트레스…“차단.. [1] 운영자 2019-09-29 901 2
 [1] .. [1] [2] [3] [4] [5] 6 [7] [8] [9] [10] .. [271]  [다음 10개]